매번 달라지는 게 사람 마음이라고 해요 그렇게…

매번 달라지는 게 사람 마음이라고 해요 그렇게 뜨겁게 사랑하던 사람도 결국 식어버리고 그렇게 미워 죽겠던 사람도 어느 순간이 되면 보고 싶어요 세상에 마음처럼 되는 게 하나도 없어요 무뎌질 것 같지 않은 것들도 결국 시간이 지나면 다 무뎌져 버려요 힘들어서 쓰러질 것 같았는데 어느새 그것들이 무뎌지고 행복이라는 단어는 붙잡을 수도 없을 정도로 멀어졌고 나를 사랑하라는 사람들의 말처럼 나를 사랑하고 싶은데 나를 사랑하는 방법을 모르겠어요 매번 달라지는 마음 때문에 힘든 건지 내가 이토록 나를 지치게 만들었는지 무엇 때문에 이토록 힘든 건지도 잘 모르겠어요 요즘은 그냥 너무 답답해요 내 마음도 나도 뭐 하나라도 제대로 아는 게 없는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