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내 짝꿍 이름도 근사한 아직도 가본 적…

새로운 내 짝꿍 이름도 근사한 아직도 가본 적 없지만 학부 시절 황선생님 이선생님으로부터 처음 들었던 스트라스부르 라는 도시 열아홉 파릇한 시절에 좋으신 선생님들로부터 이야기 들었던 도시라 막연한 동경을 품었던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