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이 없던 두 그림자 조그맣게 터져 나오던 너…

말이 없던 두 그림자 조그맣게 터져 나오던 너의 흐느낌은 말했었지 난 너에게 늘 꿈이고 넌 밤이었음을 되뇌었지 넌 나에게 겨울이고 꿈꾸던 난 봄이었음을